티스토리 뷰

14년 6월 22일. 

  비가 신나게 내리다가 갑자기 화창해 지고, 다시 비가 신나게 내리는 울다가 웃다가 똥꼬에 털 날것 같은 그런 날씨였습니다.

  이날 친구들끼리 이태원에서 모임을 가졌었는데, 아태원에 대하여 빠삭하게 알고있던 네비게이션 같은 친구가 참석을 못 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갈림길에서 침 뱉어서 방향 정하듯 아무곳에나 들어가서 닥치는대로 주문하게 되었네요.

  

1차. 산토리니 - 그리스 음식점. 

(사진 : 다음지도)

  굶주린 상태로 거리를 헤매다가 입간판에 인쇄되어 있는 돼지고기와 양꼬치 사진에 끌려서 빨려들어가듯이 들어가 버린 식당입니다.

  그리스 음식 전문점이라고 하는데 솔직히 이 곳에서 먹은 음식은 왠지 모르게 익숙한 맛이라 독특하거나 특별히 맛있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습니다. 먹을만은 했습니다.

 가게 인테리어는 건물 밖에서 보기와는 다르게 꽤 괜찮았어요.

이 때 처음 먹어본 '그리스 소주' (메뉴판에 이렇게 쓰여 있었습니다.) 입니다.

이렇게 스트레이트 잔과 얼음잔이 나오는데요, 스트레이트 잔에 있는 원액을 얼음잔에 부어버리면...

가그린 냄새를 풍기면서 서서히 흰색으로 변합니다. 게다가 맛도 페리오 치약과 똑같아요.ㅎ

한 잔 마시면 입안이 싸~~~ 해집니다. 술이 40도라서 금방 취해요. 

독특한 맛 때문에 호불호가 심하게 갈릴 것 같습니다.

이 술의 이름은 '우조' 라는 술 인데, 이야기를 들어보니 그리스 사람들이 물 마시듯이 마시는 술이라고 하더군요. 이 곳에서는 한 잔에 5,000원씩 팔고 있습니다. 


2차. 쟈니 덤플링

  저는 처음 가봤는데 이태원에서 알아주는 맛집중에 한 곳이라고 하네요.

  대략 10분정도 기다려서 들어간 것 같은데, 우리 뒤로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우선 한 잔 하고 만두를 시식해 보기로 합니다.ㅋ


물만두. 안에 새우가 들어가있습니다.

음... 그냥 먹을만 했습니다. 

안에 들어있는 새우가 오히려 만두의 식감을 방해하네요.


  군만두는 정말 맛있습니다. (진짜 바삭한 군만두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별로일 것 같지만, 일반적인 군만두라고 생각하지 않고 먹으면 괜찮을듯;;) 밑 부분은 잘 구워졌고 윗 부분은 부드러운 것이 식감이 꽤 괜찮네요. 왜 그렇게 사람들이 줄 서서 먹는지 알 것 같습니다. 

  여기 만두는 기름진 육즙 덕분에 좀 느끼한 편이라 칭따오 한 병은 필수입니다.ㅎ




2차를 끝내고 먹고나서 거리를 방황하다 발견한 허니퀸즈에서 사먹은 벌집 아이스크림.



3차. 라디오 가든

원래는 이 곳을 가려고 했었으나... 

3층까지 사람들로 꽉 차는 바람에 바로 맞은편에 있는 라디오 가든이라는 곳을 갔습니다. 


(사진 : 다음지도)

짠~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바로 메뉴판에 보이는 녀석으로 고!!


먹고 있는 도중에 찍어 봤습니다.

양은 메뉴판에 있는 사진처럼 푸짐하네요.

맛은... 음...


음음...

저는 모르겠습니다.


4차. 프로스트.

인터리어와 분위기에 끌려서 들어간 곳 입니다.


그냥 이태원 같은(?) 인테리어에 시끄럽지만 나쁘지만은 않은 그런 분위기었습니다.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모스카토 종류의 와인을 마셨습니다.


그런데..

그런데 가격이...

이태원은 다 그런가 봅니다. ㅠ_ㅠ


5차. 버뮤다.

일행중에 이 곳을 아는 친구가 있어서 갔습니다.

모히또가 정말 괜찮은 집이었던 것 같아요.


사람이 없을 때 들어왔습니다.

30분 후에 이 집은 사람들로 꽉 차게 됩니다.


덜익은 해바라기 씨를 빼먹고 싶은 충동을 간신히 이겨냈습니다.

이 집만의 좋은점!!

무제한 리필되는 팝콘!

짭짤한 것이 계속 입속으로 들어갑니다.

뚜껑열린 프링글스마냥 멈출수가 없네요.


이쁜 병에 모히또를 담아서 줍니다.

먹는 즐거움뿐만 아니라 보는 즐거움도 있어요.


6차. 나이스 노래방.

자 이제 술을 마셨으니 노래방을 찾아봐야겠죠?

이태원역 근처에 노래방이라고는 나이스 노래방 하나뿐...

겉 모습은 별로 나이스 해보이지 않는데, 사장님이 정말 나이스합니다.

사장님이 카운터에서 서비스 추가 버튼을 연타하십니다.

결국 부르다가 지쳐서 그만 나와버렸네요.ㅎ

(현금으로 계산하면 서비스를 많이 준다고 하네요.)


하지만 저는 이미 꽐라가 되어서...












'기타 취미 > 이곳저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태원역 근처 골라잡이.  (0) 2014.06.26
댓글
댓글쓰기 폼